문화 / Culture

'더게임' 옥택연, 섬세함부터 냉철함까지 '완벽 소화'

‘더게임’ 옥택연이 온미남과 냉미남을 넘나들며 매력을 뽐냈다. 옥택연은 ‘더게임’ (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제작 몽작소, 이하 ‘더 게임’)서 상대 캐릭터에 따라 전혀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며 눈길을 모은다.먼저, 준영(이연희 분)과 있을 때는 온미남의 정석이었다. 식사도 거르며 일만 하는 준영의 끼니를 챙겨 주는 것은 물론, 준영이 힘들어 할 때 든든하게 곁을 지켰다. 꿀 떨어지는 눈빛과 몸에 밴 매너는 기본 장착이었다. 준영은 물론 시청자의 마음도 흔들었다. 바닷가에서 만난 준영을 눈물로 포옹하는 씬이 대표적. 옥택
0 Comments

팰리세이드 리무진콘솔쿠션
칠성운영자
차량 비상용품 백 점퍼케이블 안전삼각대 비상용망치
칠성운영자
쏘렌토 더마스터 전용 고급 가죽 리무진 대쉬 커버
칠성운영자
전동식 미니 엘리베이터의 원리 1인용
칠성운영자